홈 > 아헹가 소식 > 서울신문스크랩(아사나 자세)
 

  2007년 3월 1일 서울신문 2007/10/04  15:9
  글작성자: 관리자 [SSI_20070228160202_L2.jpg ] homepage E-mail




2007년 3월 1일 서울신문

[현천 스님의 아헹가 정통요가] 세투 반다 사르반가아사나

세투(Setu)는 다리, 세투 반다(Setu Bandha)는 다리 조성, 다리 건설을 뜻한다. 이 자세에서 몸은 아치처럼 둥글게 휘고 어깨, 발바닥, 발뒤꿈치로 지탱된다. 아치형의 몸은 허리에 손을 대어 지탱한다.

# 방법

1. 반듯이 누운 상태에서 무릎을 구부려 넓적다리가 배를 누를 때까지 배 쪽으로 다리를 당긴다. 숨을 내쉬며, 엉덩이를 마루에서 들어올리고, 팔꿈치를 구부려 손을 엉덩이 뒤에 놓는다. 숨을 두 번 쉰다.

2. 가슴이 턱에 닿을 때까지 몸통을 손으로 받쳐 마루와 수직이 되게 올린다(사진1). 이때 천골을 안으로 당겨 넣고 다리를 뒤로 굽힌다.

3. 발을 바닥에 떨어뜨리고 몸 전체를 다리 형태로 만들어서 몸통을 최대한 휘어지게 한다. 체중은 팔꿈치와 손목으로 지탱하고 마루에 닿는 몸의 부분은 뒷머리, 목, 어깨, 팔꿈치, 발만이 될 것이다(사진2). 정상 호흡을 하며, 이 자세를 30초∼1분 정도 유지한다.

4. 차례로 하나씩 다리를 편다. 가슴은 턱 쪽으로 당겨 들어 올리고 손은 힘 있게 받친다. 이때 온 몸을 쭉 뻗은 상태를 계속 유지해야 한다(사진3).

5. 다리를 굽히고 발을 안으로 옮긴다. 숨을 들이마시며 발을 차올려 사르반가아사나로 돌아간 뒤 몸을 아래로 내린다.

변형 자세:바닥에 누워 다리를 굽히고 엉덩이 너비로 벌린다. 어깨를 아래로 내리고 발목을 잡는다. 숨을 들이마시며 몸통을 들어 올려 휘어지게 한다(사진4).

# 효과

이 자세에서 몸통을 거꾸로 하는 동작은 등 근육을 튼튼하게 하고 목의 긴장과 요통을 완화한다.

심장 근육을 쉬게 하고 동맥에 혈액 순환을 증대시켜 동맥 폐색이나 심장 마비를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된다. 또한 뇌를 진정시키고 가슴을 확장함으로써 불안정한 혈압, 과도한 긴장, 우울증에 대항할 수 있게 한다.

# 요가교실

기름이 한 용기에서 다른 용기로 옮겨질 때, 우리는 꾸준하고 안정적인 흐름을 보게 된다. 집중이라는 흐름이 방해받지 않을 때, 일어나는 상태가 디아나(dhyana·정려, 명상)이다. 전기의 흐름을 방해받지 않을 때 전구의 필라멘트가 달구어져 밝아지는 것처럼, 요기의 마음 역시 디아나에 의해 밝아진다.

그의 육체, 호흡, 감각 기능, 마음, 이성, 자아는 그의 명상의 대상-우주정신-에 모두 통합된다. 이때에 그는 모든 것을 초월한 경지의 의식 상태가 된다. 지고의 행복 이외의 어떤 감정도 없다. 전광석화같이, 요기는 지상과 천상을 넘어서 빛나고 있는 광휘를 본다. 그는 그 자신과 다른 사람들에게 빛이 된다.

아헹가 요가센터 053)981-3553

http://www.iyengar.co.kr 아사나 전지은

기사일자 : 2007-03-01    12 면